본문 바로가기

옛것

인터넷 익스플로러 9 (MS Internet Explorer 9, ie9) 베타 공개, 설치와 생김새



2010 9월 16일(한국시간), 드디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웹을 아름답게 만들어줄 새로운 웹브라우저, IE9의 베타버전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이번 버전은 전 버전과는 다르게 여러 획기적인 인터페이스와 개선된 처리 속도때문에 많은 관심이 있었습니다.

CPU가 대부분의 연산 과정을 처리했던 기존 웹 브라우저와는 달리, IE9는 GPU에게 복잡한 연산처리를 맏김으로써 처리 속도를 매우 증가시켰고, 덕분에 웹서핑 속도도 향상되고 버벅이는 일도 많이 줄었습니다.

MS 자체 테스트한 IE9 벤치마킹을 확인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MS에서 공개한 IE9의 새로운 기능들은 여기서 확인하세요. 더 많이 나와있습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1. 설치
IE9의 설치는 기존 버전과는 '매우' 다르게, 간결하게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눈에 띄는점은, 베타버전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완벽한 개발 정도를 보여주었고, 무려 '다국어'지원합니다. 네, 한국어가 된다는 말입니다. 그동안 베타버전이 국어 지원 안하고 일본어를 지원하는것에 대해 마음이 내키지 않았는데, 드디어 지원하는군요.

IE9 Beta버전은 한국어를 잘 지원합니다.


다운로드를 시작하기에 앞서, IE9는 Windows Vista, Windows 7만 설치 및 실행이 가능합니다.

버전 선택에서 자기의 컴퓨터에 설치된 운영체제에 맞는 버전을 선택하신 후, 다운로드 버튼을 누르면 베타설치파일이 다운로드됩니다. (운영체제 버전은 [시작-컴퓨터 오른클릭-속성] 에 가시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0123

정말, 말도 안되게 설치가 간단해졌습니다. IE8 설치와 비교해보면 이건 진짜 설치하는 느낌도 안날정도입니다.

2. 구경

자, 이제 IE8과 IE9 달라진점이 뭐가 있나 살펴봅시다.

일단, 아이콘이 바꼈습니다.
IE는 언제나 그랬듯이, 버전이 올라갈때마다 아이콘에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IE9역시 아이콘이 변경되었습니다.

IE8이 금테를 둘러서 씨크해졌다면, IE9는 화장을 해서 귀여워졌습니다.


둘째로, 메인 UI가 '크게'바뀌었습니다.

전체적으로 구글의 '크롬'브라우저를 많이 따라간 모습입니다.
아무래도 크롬의 UI가 진짜 웹서핑하기엔 매우 좋긴 해요.

ㄱ. 상태 표시줄을 생략
상태 표시줄을 생략함으로써 웹 브라우징 공간이 더 넓어졌습니다. = 크롬

ㄴ. 탭 컨트롤을 주소표시줄 옆으로 이동 & 검색부분 제거.
검색란이 있어야 할 자리에 탭 컨트롤이 위치하고있습니다. 공간의 효율적인 활용이네요.
그럼 검색은 어디로버렸나? 주소표시줄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주소표시줄에서 검색어를 입력하면 검색이 바로 됩니다.



ㄷ. 기능버튼을 모두 오른쪽으로 옮겼습니다. = 크롬과 유사함.
홈, 즐겨찾기, 옵션 버튼이 모두 오른쪽으로 옮겨짐으로써 깔끔해졌습니다.

ㄹ. '뒤로가기'버튼의 크기가 커졌습니다.
가장 많이 쓰는 버튼인 '뒤로가기'버튼의 크기가 많이 커졌습니다.
그리고 그 버튼의 오른쪽에 위치했던 화살표버튼(히스토리?)이 사라졌습니다. 이건 오른쪽클릭으로 대체했습니다.

3-1. 탭 컨트롤
IE9에서 가장 눈에 띄는 UI의 변경을 하나 고르라고 하면 역시 탭 관리부분입니다.
에어로 효과가 함께 적용되었고, 무엇보다 위치가 바뀌었습니다.

일단, 탭 관리부분의 영역이 많이 좁아져서 탭 관리하기 불편하지 않느냐, 하는 분이 계실수도 있는데, 괜찮은것같네요.

창 모드에서 다섯개의 탭을 띄워보았는데, 뭐 딱히...


그리고, 탭 위치를 변경하는게 매우 편리해졌습니다.
IE8에서는 탭을 드래그해서 위치를 변경하면 대충 변경될 위치에 화살표가 표시되고 말아서 좀 빡쳤었는데, IE9는 무려 시각적으로 보여줍니다.

탭을 드래그하여 이동중입니다. 어느곳에 어떻게 이동될지 시각적으로 확연히 보입니다. 크롬과 유사하네요.


그리고, IE8에서는 지원하지 않던 탭 분리를 IE9에서는 매우 잘 지원합니다.
탭을 밖으로 드래그하면 새 창이 뜨면서 탭이 분리됩니다.

탭을 드래그하여 밖으로 뺀 모습입니다. 저렇게 탭이 분리되었음이 시각적으로 표시되고, 저상태에서 마우스를 놓으면 새 창이 뜨면서 탭이 분리됩니다.



3-2. 뒤로가기 버튼
이것은 파이어폭스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주 사용하는 버튼인 '뒤로가기'버튼의 크기를 늘렸고, 필요없는것을 제거하여 UI를 깔끔하게 처리했습니다.(만은, 저는 저 버튼을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백스페이스 or 마우스 제스쳐의 승리)

자, 여기서 일부 눈치 빠른분은 뭔가 이상함을 느꼈을겁니다.
'화살표버튼이 없다?' 네, 구버전과는 다르게 신버전에는 버튼 오른쪽의 화살표 버튼이 없습니다.
이 화살표목록버튼을 누르면 뒤로가기가 아닌, 현재 세션의 뒤로갈 수 있는 목록이 표시됩니다. 근데 이녀석이 사라지다니.

뒤로가기 버튼을 광클하고싶지 않을 때, 이 버튼이 필요합니다.




이녀석은 오른쪽 클릭으로 대체되었습니다. 뒤로&앞으로 버튼 위에서 오른쪽 클릭을 하면 현재 세션에서 뒤로&앞으로 갈 수 있는 페이지가 목록으로 쫙 나옵니다.

이렇게요. 오른쪽 클릭이 숨어있다니.



3-3. 웹 브라우징 영역
이거. 웹서핑에 있어서 많이 중요해요. 웹브라우징 영역.
이놈은 지금까지 크롬을 제외한 모든 웹브라우저에서 안좋았었습니다.
각종 메뉴에 잡 버튼 뭐 상태표시줄 하며 별 도구들이 다 보여지다보니까, 정작 가장 중요한 웹브라우징 영역이 좁아지고있었습니다.

근데, 구글에서 이것을 심히 불편하게 생각했었는지, 잡 버튼을 모두 숨겨버리고 웹 브라우징 영역을 매우 넓혔습니다.
그리고, IE9에서는 이 영역을 '더' 넓힘으로써, 저같이 화면이 작은 유저들이 더 즐거워졌습니다.

크롬과 비교해봅시다.

- 창모드

탭과 주소표시줄이 한줄이 되면서 IE9가 더 브라우징을 효율적으로 합니다. 창모드에서는 IE9 승

-전체화면

전체화면에서는 둘 다 흠잡을 수 없을정도로 우수합니다. IE9의경우 주소표시줄과 탭컨트롤을 한 줄로 배치해서 효율성을 높혔고, 크롬은 탭 컨트롤이 아예 윗쪽으로 붙어버려서 효율성을 높혔습니다. IE9 = 크롬 (IE9가 조금 더 넓어요)

3-4. 옵션 설정
진짜 거짓말 안치고, 옵션은 변한게 몇 개 없습니다. 메뉴라면 저기 저 톱니바퀴 모양으로 다 들어갔습니다. Alt키를 누르면 메뉴바가 나타납니다.

오른쪽의 톱니바퀴 모양을 누르면 옵션메뉴가 뜹니다.


IE8과 별 차이 없어요. 굳이 차이점을 찾으라면 탭 설정이 더 다양해졌습니다.



3-5. 즐겨찾기 영역

이렇게 오른쪽으로 붙었습니다.



3-6. 그 외

처음 실행하시면 IE8에서 사용했었던 추가기능 (예를들어 알툴바)을 다시 쓸거냐고 묻습니다.

알툴바를 씹으라고?


추가기능으로 인해 웹서핑 속도가 줄어들 수 있게되면, 이렇게 선택창이 나옵니다. 하지만 알툴바는.. 없으면 힘들어요.

자, 여기까지 IE9의 대략적인 모습을 살펴보았습니다. 별거 없는거같지만, 미래로 다가가는 UI는 정말 참신하였고, 웹서핑을 할 맛 나게 만들어줍니다.

아직 베타버전이지만 많은 기능이 눈을 끌었던 IE9, 앞으로를 기대해봅니다.



참고 :
IE9 Beta 버그 : 주소 표시줄에서 검색을 할 때, 한글로 검색하면 검색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정식버전에서 해결되겠지 뭐..

참고 2 : 플래시가 버벅이는 현상이 생기시는분은 Adobe Flash Square (Flash 10)을 설치해보세요.
http://labs.adobe.com/downloads/flashplayer10.html 에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ps. 크롬이랑 많이 비교를 했는데, 진짜 IE9의 새로운 UI는 편리한 면에서 크롬과 많이 비슷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