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뭔가 컴퓨터/딱딱

Brydge W-Touch 윈도우 무선 터치패드 리뷰


 윈도우는 항상 터치패드가 아쉬웠다. 애초에 트랙패드에 최적화되었던 맥과는 다르게, 오래 전부터 마우스를 주로 사용하는 OS이다보니 마우스를 이용한 커서 조작만 발전해왔다. 그런데 이런저런 이유로 어떤 사람은 마우스보단 터치패드를 선호하기도 한다. 특히, 맥의 트랙패드를 한 번 맛본 사람은 그 맛을 잊을 수 없게될 정도로 맥은 터치패드 최적화를 아주 잘해놓았다(대신 맥은 마우스 지원이 영 아니다). 그러나 맥은 운영체제 특성상 윈도우보다 다양하고 자유로운 작업을 할 수 없다. 그렇기에 아직도 시장은 윈도우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편인데, 이 윈도우에도 슬슬 맥과 같은 최적화된 터치패드 기능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 기능을 윈도에선 "정밀 터치패드(Precision Touchpads)" 라고 부른다.

 하지만 윈도는 여전히 마우스만으로 충분히 커서 조작이 가능했기에, 마우스 시장 외의 터치패드같은 포인팅 디바이스 시장은 거의 답이 없는 수준이었다. 기껏해야 정밀 터치패드를 쓸 수 있는 제품은 최신 노트북에 달려있는 터치패드 정도였고, 써드파티의 터치패드는 오래전에 나온 물건이 대다수이기에 정밀 터치패드 기능을 지원하지 않았다. 그래서 윈도우 데스크탑 유저들은 터치패드를 거의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태였다.

 그러다 드디어, 정밀 터치패드를 완벽하게 지원하는 무선 터치패드가 등장했다. 이미 여러 주변기기로 유명한 Brydge사에서 나온 W-Touch 터치패드이다. 이 터치패드는 배터리+블루투스로 작동하며, 깔끔한 디자인과 마감, 애플 트랙패드만큼 큰 크기, 그리고 정밀 터치패드를 지원한다. 즉, 드디어 윈도 데스크탑 유저들도 시원하게 터치패드를 사용할 수 있는 그런 제품인 것이다. 나도 터치패드 제스쳐의 편리함에 반했던 사람이기에 바로 구입해보았다.


조명 하..... 아무튼 패키징은 깔끔하다. 박스 크기가 곧 터치패드 크기다.
이건 또 초점이 왜이래..아무튼 박스를 열면 저렇게 깔끔하게 제품이 담겨있다.
구성품은 단촐하다. 진짜 저게 전부다. 터치패드가 더러워보이는 이유는 아직 필름을 안떼서그렇다. 떼어내면 진심 개깔끔하다.
충전은 USB-C 포트로 한다. 맨 오른쪽에 LED가 있고, 그 옆에 제품 스위치가 있다. 중간에 길쭉한건 뭔진 모르겠는데 아마 송수신부가 아닐까..

 패키징은 굉장히 깔끔했다. 박스에 For Surface 라고 써있는데, 찾아보니 이 제품을 개발할 때 서피스에 최적화되도록 만들었다고 한다. 즉 완전히 윈도&서피스를 위한 터치패드인 것이다.

 크기도 노트북 터치패드보다 훨씬 큰 편이라 아주 좋았다. 비록 애플의 매직트랙패드보단 작지만, 그래도 맥북 트랙패드 정도의 크기를 자랑하는데 이 정도만 있어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알루미늄 바디로 이루어진 본체 디자인은 이보다 더 깔끔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매끄러웠다. 

 페어링 과정도 단순했다. 그냥 제품 뒤에 있는 스위치를 잠깐동안 누르고 있으면 알아서 페어링 모드로 진입한다. 다만, 멀티페어링같은 기능은 지원하지 않았다. 하긴, 트랙패드에 멀티페어링은 좀 사치인 것 같기도 하다.

 충전은 USB-C 포트로 한다. 제조사 말로는 풀충전시 한 달 정도 쓸 수 있다고 한다. 배터리도 합격이다.

 물리버튼이 하나 있다. 터치패드 자체를 누르는 방식의 물리버튼인데, 요즘 나오는 터치패드는 다 이런식이다. 아쉬운점은 이 물리키를 누르는데 생각보다 손가락 힘이 들어간다. 버튼이 가볍지 않고 깊이 눌러야하는 점은 단점이라 할 수 있겠다. 노트북 터치패드나 트랙패드를 누르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조금 불편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블루투스가 4.2이다. 요즘은 5.0이 주로 들어가는데 비해 4.2를 사용한다는 것은 조금 아쉬움이 있다. 아니 그나마 BLE중에서도 4.1보다는 높다는 것에 만족을 해야하나 싶기도 하다. 
 시중에 유통되는 블루투스 동글은 4.0까지만 지원하는게 많다. 이런 동글은 W-Touch를 연결할 수 없다. 아예 터치패드를 잡지 못하더라. 이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선 컴퓨터의 블루투스 어뎁터가 어느 버전까지 지원하는지 꼭 확인하자.

 윈도우에서만 작동한다. 안드로이드에서는 페어링&연결은 가능하지만 작동하지 않는다. 윈도우 전용 터치패드라 그런가보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입력 갱신 주기가 길다! 다른건 넘어갈 수 있다 쳐도 이 문제는 이 제품의 유일한 "치명적인" 단점이 될 수 있겠다. 무슨말이냐면, 입력 지연은 없지만, 마우스 커서를 옮길 때 커서가 부드럽지 않고 뚜두둑 끊기듯이 움직인다는 뜻이다! 아마 연속적으로 커서 이동을 조작할 때 신호를 보내는 주기가 길어서 그런 것 같다. 또는 블루투스의 한계인가? 일반적인 작업이나 사용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분명히 커서 움직임이 끊어지는게 보이기 때문에 민감한 사람들은 상당히 거슬릴 수 있겠다. 특히 144hz같은 고주사율 모니터를 쓰는 사람은 분명히 느낄 수 밖에 없다. (아니 이 정도면 민감하지 않아도 보인다..뚜두둑 움직이는게)
 이 문제가 인풋랙이나 인풋 지연, 또는 부자연스러운 조작을 초래하지는 않는다. 커서도 내가 원하는 타이밍에 내가 윈하는 위치로 옮길 수 있으며, 클릭이나 제스쳐같은것도 아주 만족스럽게 작동한다. 다만, 커서 이동이 좀 순간이동하듯이 움직이는게 거슬릴 뿐이다. 펌웨어 업데이트같은게 된다면 부디 수정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이건 2개 컴퓨터에서 작동해봤을 때 모두 나타나는 문제로, 그리고 다른 사용자들의 리뷰에서도 발견된 문제로, 제품의 특징인 것 같다. 

두 개 커서 조작 비교. 유심히 보면 W-touch를 조작할 때 커서 움직임이 덜 부드러움을 볼 수 있다.

 터치패드를 선호하는 나로써는 윈도우 데스크탑에서도 뛰어난 터치패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 아주 반가운 제품이었다. 비록 몇가지 거슬리는 문제가 있었지만 모두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고 다른 대체품도 없기에 현재로썬 윈도 데스크탑에 물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무선 터치패드가 아닐까 싶다.

정리

  • 깔끔한 디자인, 넓은 크기, 부드러운 알루미늄 촉감.
  • USB-C 포트로 충전 가능한 배터리 내장, 1회 충전으로 최대 한 달 사용
  • 블루투스 4.2 무선 연결 (4.2이상을 지원하지 않는 동글/어뎁터로는 사용 불가)
  • 윈도우 정밀 터치패드 및 제스쳐 완벽 지원
  • 윈도우 전용. 다른 OS에서는 사용이 불가능하거나 제한적일 수 있음. 맥이면 매직트랙패드 쓰자.
  • 물리버튼 누르는게 다른 터치패드보단 힘이 훨씬 많이 들어가는 편. 체감상 1.5배정도는 손가락에 힘줘야함.
  • 커서가 뚜두둑 끊기며 움직임. 사용상 문제는 없으나 거슬림. 인풋랙이나 지연은 아니고 그냥 신호 갱신 주기가 긴 것으로 보임. 블루투스 마우스가 원래 다 이런가?
  • 한국어 설명서가 없음. 일본어나 중국어는 있는데 한국어가 없다는건 역시 한국은 IT 후진국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줌.
  • 100달러임. 할인으로 10달러 까놨더니 배송비가 다시 10달러를 잡아먹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