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뭔가 컴퓨터/딱딱

갤럭시 Z 폴드 3 정품 S펜 커버 케이스 후기


이런건 글 안쓰려했는데, 써야겠다.
프로모션으로 폴드3용 S펜 정품 커버케이스를 받아서 사용해봤다.

 

갤럭시 Z 폴드 3의 S펜을 수납할 수 있는 플립커버 케이스


요약 : 애플의 맥세이프 카드케이스, 다시보니 선녀다.

폴드3 부터 많이들 바라던 S펜 기능이 들어갔다. 대단하다. 하지만 폴드라는 기기 특성상 최대한 얇게 만들어야했기에 펜을 내부수납하는건 어려웠나보다. S21u처럼 외부에 따로 들고다니는식이 되었고, 펜을 수납할 수 있는 정품 케이스가 같이 발매되었다.

문제는, 이 케이스가 썩 사용성이 좋지 않다는 점이다. S펜이 아무리 좋아도 이걸 들고다니는게 불편하면 좀 그렇지 않나 싶은데 말이다.

 

구성품은 케이스, 설명서, 여분의 펜 팁&펜팁리무버, S펜 폴드 에디션이 있다.

우선 이 케이스의 정식 이름은 "Flip cover with S-Pen"이다. 폴드 케이스인데 플립 커버라...아마 전면을 덮는 식이라 이렇게 이름지었나보다. 누가보면 플립이랑 헷갈릴지도.

얼추 보면 무난한 전면 커버 케이스처럼 보인다.
사실 나는 전면 커버케이스를 선호하지 않는다. 아재같은 느낌은 둘째치고 폰을 쓰기 위해 화면을 열어야하는게 귀찮다. 플립 대신 폴드를 산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런데 전면 커버케이스를 끼우면 결국 폰을 쓰기 위해 화면을 열어야한다. 게다가 커버를 열고 폰을 파지하면 카메라를 가린다. 별로다. 그래도 이건 사람마다 다르니 그렇다 치고 넘어가자.

 

01
폰을 사용하면 이런 모습으로 펼쳐진다

이 케이스의 커버쪽에는 아마 자석같은게 내장되어있어서, 굳이 버튼을 누르지 않고 케이스를 열기만 해도 폰을 깨운다. 펼쳐야 하는 번거로움 속에서 그나마 덜 귀찮게 만든 방식이라 나쁘지 않다. 버튼을 누르는 힘보다 커버를 재끼는 힘이 덜 들기도 하고.

그런데 이 케이스의 진짜 문제는 따로 있다.
폴드 기기 특성상 케이스가 4면을 모두 잡고있을 수 없어 힌지쪽 면이 고정되어있지 않은데, 이것이 커버를 심하게 덜렁거리게 만든다. 이게 문제인 이유는, 위에서 언급한 '커버만 열어도 폰이 깨워짐' 때문이다. 커버가 덜렁거리기 때문에 사소한 움직임 만으로도 커버가 움직여서 열린 것으로 인식이 되어버리고, 폰이 바로 켜진다. 얼마나 심한지는 아래 동영상을 보자.

진짜 조금만 옆으로 커버가 움직여도 폰을 깨운다.

이 정도면 주머니 속에 있거나, 아니면 폰이 크니깐 들고다니기만 해도 심심하면 켜졌다 꺼졌다를 반복할 것인데, 배터리가 남아나지 않을 것이다. 그나마 편하게 쓰기 위해 만들어진 기능이 부작용이 있다니. 그렇다고 커버 자석에 고정력이 있는것도 아니라서 진짜 그냥 손에 쥐고 걷기만 해도 폰이 켜저버리더라. 꽉 쥐어야 고정돼.

그래도 정품 케이스답게 마감이나 다른 기본적인 면은 부족함이 없다. 마감 좋으며, 탈착도 아주 쉽고 카툭튀도 없애준다. 전면 커버라서 지문 인식이나 버튼 조작에도 전혀 걸림이 없다. 지문인식에 걸리적거림이 없는건 좋긴 하네.

 

카메라의 튀어나온부분 높이보다 살짝 더 높은 것 같다. 카툭튀를 가려주는덴 성공적. 윗면 사이드를 덮지 않아서 지문인식 쓰는데 아무런 불편함이 없는건 덤

펜의 경우 힌지쪽에 수납이 된다. 이건 납득할만한게, 펜 크기는 크고 빈 면은 하나다. 오른쪽은 두 면으로 쪼개지기 때문에 오른쪽에 수납할 경우 그립감이 더 안좋아질 것이며 버튼들 누르는것도 방해가 될 것이다.
대신 이 점 때문에 폰을 펼쳤을 경우 힌지쪽을 포함한 커버 면이 전체적으로 밀리게 되어 보기에도 좋지 않고 잡기에도 불편한 모습이 되어버린다.

그리고 힌지쪽에 펜 수납이 있기 때문에 폰을 펼치고 바닥에 놓으면 자연스럽게 시소처럼 폰 한쪽이 들리게 되어버린다. 그나마 측면 전체가 들리기에 카툭튀보단 안정(?)적이다. 그리고 구조상 잘 보면 펜 수납 공간이 기기에서 살짝 왼쪽에 있기 때문에 폰이 자연스럽게 오른쪽으로 기울어지고, 그래서 오른손잡이들은 적응을 한다면 쓸만 할 것이다. (그럼 왼손잡이는..? 돌려쓰면됨)

 

폰을 펼친 상태로 책상에 놓으면 오른쪽으로 기울어진다.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펜 수납 부분은 분리할 수 있게 되어있다. 좀 뻑뻑하지만 세게 위로 밀면 빠진다. 바닥에 놓고 쓸 사람은 빼겠지만, 바닥에 놓고 쓰기 위해 이걸 뺐다꼈다 할 일이 많지는 않을 것 같다.

 

위로 그냥 밀면 빠진다. 근데 세게 밀어야한다.

펜 수납공간 끝은 살짝 파여있어서 펜이 제멋대로 빠지지 않도록 되어있다. 수납 공간 자체는 상당히 괜찮은 구조다.

아무리 정품 케이스라지만 그래도 S펜이 이번 폴드3의 핵심 기능중 하나인데, 이것을 휴대하는 도구의 선택지가 너무 제한되어있다는건 참 아쉽긴 하다. 색깔도 검은색(아주 어두운 회색) 하나 뿐이며, 스타일도 전면을 덮는 플립 케이스라니. 나중에라도 다른 형태의 펜 수납 도구를 출시해준다면 좋겠다.

그나마 다행인건 펜에 배터리나 BT관련 기능이 없다는거? 써드파티 회사의 발전된 케이스를 기대해본다.

나는 그냥 스트랩을 달 수 있는 케이스를 구했다. 누군가 S펜 파우치+스트랩을 만들어주지 않을까? 그때까지 존버하던지, 내가 만들던지 해야지.

 

책상에 놓고 쓸 순 없겠지만 나는 원래 그렇게 안써서 그냥 샀다. 스타일이 맘에 들어. S펜 스트랩 홀더만 나와주면 좋겠다.

S펜 플립커버 케이스, 잘 만든 케이스는 맞다. 폴드3의 사용성을 최대한 해치지 않으면서 S펜을 최대한 적절하게 고정시켜 수납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진 케이스. 정품답게 마감도 좋고, 힌지 보호나 펜 수납공간 분리 등 신경 쓴 부분도 보인다. 하지만 이 케이스는 S펜을 수납하기 위해 희생해야 하는 부분이 좀 크다. 여러모로 안타까운 케이스이다.

  • Elexir 2021.09.10 15:59

    저도 공감하며 잘 봤습니다.
    자성 없는 전면 커버가 덜렁덜렁일 때마다 자꾸 화면 켜져서 배터리 소모하는게 신경쓰여
    실험실 - 액세서리 들어가서 커버 열때마다 켜지는 걸 껐네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