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뭔가 컴퓨터

(31)
Brydge W-Touch 윈도우 무선 터치패드 리뷰 윈도우는 항상 터치패드가 아쉬웠다. 애초에 트랙패드에 최적화되었던 맥과는 다르게, 오래 전부터 마우스를 주로 사용하는 OS이다보니 마우스를 이용한 커서 조작만 발전해왔다. 그런데 이런저런 이유로 어떤 사람은 마우스보단 터치패드를 선호하기도 한다. 특히, 맥의 트랙패드를 한 번 맛본 사람은 그 맛을 잊을 수 없게될 정도로 맥은 터치패드 최적화를 아주 잘해놓았다(대신 맥은 마우스 지원이 영 아니다). 그러나 맥은 운영체제 특성상 윈도우보다 다양하고 자유로운 작업을 할 수 없다. 그렇기에 아직도 시장은 윈도우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편인데, 이 윈도우에도 슬슬 맥과 같은 최적화된 터치패드 기능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 기능을 윈도에선 "정밀 터치패드(Precision Touchpads)" 라고 부른다. 하지만 윈..
TEX Shinobi 키보드 개봉기&후기 (클리어축) 빨콩은 씽크패드만의 아이덴티티 입력장치로, 키보드에서 팔을 전혀 움직이지 않고 마우스 커서를 바로 조작할 수 있는 포인팅 스틱이다. 타이핑 도중 검지손가락만 움직여서 커서를 옮기고, 엄지손가락만 움직여서 클릭이 가능했기에 매니아층도 많은 주변장치이기도 하다. 하지만 빨콩의 아쉬운 점 중 하나라면, IBM과 레노버는 기계식 스위치를 만들지 않았다. 즉 기계식 키보드와 빨콩 둘 다 원하는 수요층이 있음에도 이를 충분히 만족시켜줄만한 제품이 마땅히 없었다. 양쪽을 모두 원하는 사람이 줄곧 있었기에 이를 만족시켜줄 키보드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UHK의 빨콩모듈, TEX사의 키보드들. 그리고 레노버는 TEX의 Yoda 키보드를 역수입하여 씽크패드 로고를 붙여 팔게 되었다. UHK는 원래 빨콩은 기본 구성품에 없지..
젠하이저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 2 일반인 후기 가격이 40만원이다. 나는 골든이어가 아니고 음질 비교도 잘 모르겠지만 도대체 비싼 건 어떤 건지 궁금해서 사봤다. 패키징은 뭐 대충 이 정도인데, 한국어 설명서가 없다. 한국어로 주의사항 이런건 있다.위에는 저렇게 껍데기랑 이어폰 본체가 있고, 아래에는 메뉴얼들, 보증서 기타 등등 + 짧은 type-C 케이블이 있다. 껍데기는 이렇게 생겼다. 크기는 아이콘x(2018) 보다 아주 조금 크다. 거의 같다. 특이하게 껍질이 플라스틱이 아니다. 오염에 강해보이지는 않지만 비싼 물건이므로 오염은 안 시켜봐서 잘 모르겠다.무선충전을 지원하지 않는다. 40만원이 죄다 음질로 들어갔나 보다. 뒤에는 LED, type-C 암, 버튼이 있다. 저 버튼은 예상과는 다르게 블루투스 페어링 버튼이 아니었다. 그냥 누르면 배..
2020 Gnome 과 KDE 비교 + 고찰 2020년 초 KDE랑 Gnome DE(Desktop environment)를 어느정도 써보고 비교표를 써본다. Manjaro (Arch계열) 리눅스에서 돌려보고 느낀거다. 또한 이 시기의 최신 버전인 Gnome 3과 KDE plasma 5를 비교한다. 우선 가장 중요한 안정성에 대해서는.. Gnome3이 KDE보다 안정성이 높은 편이다. 후술하겠지만, Gnome은 커스터마이징이 KDE에 비해 제한적이다. 설정은 기본적인 틀 안에서만 제공되고, 기타 특수 기능들은 확장 모듈을 통해 작동한다. 이 때문인진 몰라도 작동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느껴졌다. KDE는 반대로 패널을 꾸미면 꾸밀 수록 충돌이 발생하거나, 심하면 드물지만 DE 전체가 뻗어버리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DE 전체가 뻗는 현상은 다른 os..
1회용 건전지의 재충전, 에너로이드 건전지는 휴대용 전자기기에 선 없이 전기를 공급해주는 아주 고마운 물건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건전지는 1회용이며, 재충전이 가능한 충전지는 대체로 가격이 5배정도 비싼 편이다. 물론 충전지를 구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이득일 수 있지만, 건전지가 필요한 필요한 곳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이 모든 곳을 충전지로 채울 수는 없다. 그래서 우리는 건전지를 구입하여 기기에 넣고, 필요할 때에만 작동시켜서 최대한 건전지를 오래 쓰도록 노력한다. 하지만, 사실 건전지도 재충전이 가능하다. 단지 한 번 사용된 1차 전지를 재충전하면 성능이 저하되고, 불순물로 인한 폭발 위험이 내재되어 권장하지 않을 뿐이다. 이런 문제가 있는 건전지를 자동으로 판별하여 재충전이 불가능한 건전지는 버리고, 어느정도 살릴 수 있는 건전지는 ..
2020년 안드로이드를 더 안드로이드답게 만드는 런처 추천 폰을 쓰면서 앱 정렬이 알아서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있을 것이다. 또는 자동으로 앱이 분류가 되거나, 아예 메인 화면에 정보를 왕창 넣는다던지. 아니면 반대로 메인 화면에 아주 최소한의 정보만 보이도록 하고싶을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이 메인 화면(홈)을 완전히 뜯어 고칠 수 있다. 홈 화면을 어느정도 꾸밀 수 있는 제품은 있었지만, 화면의 본질을 바꿀 수 있는건 의외로 없다. 안드로이드는 이게 가능하다. 단순히 배경을 바꾸고 아이콘이나 위젯을 재정렬하는 정도가 아닌, 아예 홈 화면의 시스템을 바꾸는 것이다. 안드로이드에서는 메인화면을 표시하는 것 자체가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되어있고, 이것을 "런처"라고 부른다. 아마 앱을 실행하기 때문에 실행기라는 의미에서 런처라고 하는 듯 하다. ..
윈도우 10에서 "몰입적인 검색창(Immersive search)" 활성화하기 윈도우 10(Windows 10)은 길고 거대한 윈도우 운영체제의 종점이자 새로운 도전을 의미하는 운영체제이다. 그래서 윈도우는 10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새로운 윈도우는 없고, 대신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대규모 기능 추가를 이어나가는 모양이다. (마치 이전 버전에서 서비스 팩을 좀 더 큰 스케일로 제공하는듯한 느낌으로) 이 업데이트는 여러 디자인이나 그 컨셉의 수정 역시 포함되는데, 어쩌면 윈도우 10의 다음 버전은 특별한 검색창, 또는 특별한 창 디자인을 설정할 수 있도록 준비중인지도 모른다. 이 중 하나는, 윈도우에서 레지스트리 설정을 통해 활성화 할 수 있는 "Immersive search"를 보면 알 수 있다. 이게, Immersive가 한국어로는 대충 '에워싸는, 몰입된' 이런 뜻인데, 아무..
리눅스에서 터치패드 겁나 활용하기 (BTT처럼) 아주 옛날에 맥을 쓸 때 참 좋았던게 BTT(Better touch tool)라는 프로그램이었다.이거슨 맥에서 트랙패드를 어마어마하게 확장시켜주는 아주 훌륭한 툴이다.윈도로 따지면 TouchMeGesture라는 툴과 비슷하다. (대신 이쪽은 터치스크린을 활용하는 툴) BTT를 설치하면 앵간한 모든 제스쳐를 앵간한 모든 단축키와 연결시킬 수 있고, 더 나아가 시스템 숏컷이나 멀티미디어키도 연결이 가능했다.이것만 있으면 진짜 키보드로 글자를 타이핑하는 작업을 제외한 거의 모든 작업이 트랙패드 위의 춤추는 한 손으로 가능했다. 요즘 맥유저들은 이런 엄청난 툴을 말해주면 귀찮다 맥은 그런거없어도 이미 환상적이다 어쩌네 저쩌네 하면서 쓸 생각을 아예 안하는데 정말 아쉽다.맥이나 리눅스의 진가는 바로 튜닝에서 나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