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뭔가 컴퓨터/딱딱

(14)
Brydge W-Touch 윈도우 무선 터치패드 리뷰 윈도우는 항상 터치패드가 아쉬웠다. 애초에 트랙패드에 최적화되었던 맥과는 다르게, 오래 전부터 마우스를 주로 사용하는 OS이다보니 마우스를 이용한 커서 조작만 발전해왔다. 그런데 이런저런 이유로 어떤 사람은 마우스보단 터치패드를 선호하기도 한다. 특히, 맥의 트랙패드를 한 번 맛본 사람은 그 맛을 잊을 수 없게될 정도로 맥은 터치패드 최적화를 아주 잘해놓았다(대신 맥은 마우스 지원이 영 아니다). 그러나 맥은 운영체제 특성상 윈도우보다 다양하고 자유로운 작업을 할 수 없다. 그렇기에 아직도 시장은 윈도우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편인데, 이 윈도우에도 슬슬 맥과 같은 최적화된 터치패드 기능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 기능을 윈도에선 "정밀 터치패드(Precision Touchpads)" 라고 부른다. 하지만 윈..
TEX Shinobi 키보드 개봉기&후기 (클리어축) 빨콩은 씽크패드만의 아이덴티티 입력장치로, 키보드에서 팔을 전혀 움직이지 않고 마우스 커서를 바로 조작할 수 있는 포인팅 스틱이다. 타이핑 도중 검지손가락만 움직여서 커서를 옮기고, 엄지손가락만 움직여서 클릭이 가능했기에 매니아층도 많은 주변장치이기도 하다. 하지만 빨콩의 아쉬운 점 중 하나라면, IBM과 레노버는 기계식 스위치를 만들지 않았다. 즉 기계식 키보드와 빨콩 둘 다 원하는 수요층이 있음에도 이를 충분히 만족시켜줄만한 제품이 마땅히 없었다. 양쪽을 모두 원하는 사람이 줄곧 있었기에 이를 만족시켜줄 키보드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UHK의 빨콩모듈, TEX사의 키보드들. 그리고 레노버는 TEX의 Yoda 키보드를 역수입하여 씽크패드 로고를 붙여 팔게 되었다. UHK는 원래 빨콩은 기본 구성품에 없지..
젠하이저 모멘텀 트루 와이어리스 2 일반인 후기 가격이 40만원이다. 나는 골든이어가 아니고 음질 비교도 잘 모르겠지만 도대체 비싼 건 어떤 건지 궁금해서 사봤다. 패키징은 뭐 대충 이 정도인데, 한국어 설명서가 없다. 한국어로 주의사항 이런건 있다.위에는 저렇게 껍데기랑 이어폰 본체가 있고, 아래에는 메뉴얼들, 보증서 기타 등등 + 짧은 type-C 케이블이 있다. 껍데기는 이렇게 생겼다. 크기는 아이콘x(2018) 보다 아주 조금 크다. 거의 같다. 특이하게 껍질이 플라스틱이 아니다. 오염에 강해보이지는 않지만 비싼 물건이므로 오염은 안 시켜봐서 잘 모르겠다.무선충전을 지원하지 않는다. 40만원이 죄다 음질로 들어갔나 보다. 뒤에는 LED, type-C 암, 버튼이 있다. 저 버튼은 예상과는 다르게 블루투스 페어링 버튼이 아니었다. 그냥 누르면 배..
1회용 건전지의 재충전, 에너로이드 건전지는 휴대용 전자기기에 선 없이 전기를 공급해주는 아주 고마운 물건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건전지는 1회용이며, 재충전이 가능한 충전지는 대체로 가격이 5배정도 비싼 편이다. 물론 충전지를 구하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이득일 수 있지만, 건전지가 필요한 필요한 곳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이 모든 곳을 충전지로 채울 수는 없다. 그래서 우리는 건전지를 구입하여 기기에 넣고, 필요할 때에만 작동시켜서 최대한 건전지를 오래 쓰도록 노력한다. 하지만, 사실 건전지도 재충전이 가능하다. 단지 한 번 사용된 1차 전지를 재충전하면 성능이 저하되고, 불순물로 인한 폭발 위험이 내재되어 권장하지 않을 뿐이다. 이런 문제가 있는 건전지를 자동으로 판별하여 재충전이 불가능한 건전지는 버리고, 어느정도 살릴 수 있는 건전지는 ..
삼성 기어S3 클래식 샀다. 정가 주고 온라인으로 샀다. 나는 마음약한 호갱이라 네고를 잘 못한다. 내가 만족하면 된거다. 사자마자 친구들이 뽐뿌에 들어가서 가격정보를 나에게 알려주더라. 전에 쓰던 스마트워치가 페블 타임 스틸(PTS)이라서, 중간중간 PTS와 어느정도 비교를 해봤다. (페블이 지금은 사라진 회사이고, 회사 규모도 차이가 나서 비교가 무의미해보일지 모르지만, PTS는 2016년 초반 출시에 35만원, 기어S3은 2016년 후반 출시에 40만원으로 충분히 비교할 가치가 있다.) 패키징 패키지 디자인이 점점 이뻐진다. 이제 제품을 담는 박스도 단순히 새 제품 보호용이 아닌 하나의 멋진 상품이 되었다.아무래도 애플의 영향이 크지만, 요즘은 다른 여러 제품들의 패키징이 너무 이뻐져서 어디에 내놓아도 전혀 꿀리지 않게..
스컬캔디 스모킹버즈2 와이어리스 리뷰 스컬캔디 스모킹버즈2 와이어리스 후기Skullcandy Smokin' Buds2 Wireless Review 전에 쓰던 이어폰이 단선으로 운명하셨고, 오래전부터 블루투스 이어폰을 노렸던 나는 이것저것 찾다가 앱스토리몰(http://c.appstory.co.kr/)에서 이 이어폰을 발견하였다. 원래 LG HBS-900 톤플러스? 레드블랙 이걸 사려고 했는데, 색깔은 괜찮고 가격도 할인하지만 그래도 비쌌고 좀 목에 얹히기엔 그래서 더 가벼운친구를 찾았다. "스컬캔디 스모킹버즈2 와이어리스" 인터넷에 쳐보니 다들 제공받은 제품으로 리뷰하고 뭐 그래서 죄다 가식적인 평가 뿐이었다.적절한 중저음에 묻히지 않는 고음, 나쁘지 않은 음질. 마치 미용실에서 '적당히 잘라주세요'라는 말을 들은 미용사의 기분와 같은 매우..
서피스 프로 4 개봉기 및 짤막한 사용기 서피스 프로 4를 샀다.오래 쓸 목적으로 i7를 사려했는데 한국에 물량이 안풀려서 그냥 직구했다.환율계산을 똑바로 안해서 한국에 비해 싼 가격에 구하지는 못했다. 대신 한국에 아직 나오지 않은 '붉은 타입커버'를 획득할 수 있었다.(그리고 마술같이 미국에서 배송이 시작되자마자 한국에 물량이 풀렸다) 구입한 제품은 정확히 Microsoft Surface Pro 4 i7 + 8GB Ram + 256GB ssd이다. (아주 서민적인 학생이기에 돈을 이만큼 쓴 것도 위험했다)가격은 대략 250만원정도. (본체 + 타입커버 + 서피스 독 + 배송비 + 배송보험 + 부가세) (환율을 깜빡하지 말자. 지금은 환율이 미쳐 날뛰고있다.)서피스 독은 안사려고했는데 학교에서 연구실같은거에 자리를 한 칸 주길래 거기서 쓰려고..
페블 타임 스틸 골드 구입, 개봉기 및 짧은 사용기 페블 타임 스틸(Pebble Time Steel) 골드가 드디어 내 손에 들어왔다. 시계를 사야겠다고 벼르면서도 귀찮아서 별 신경 안쓰고있는데 무슨 이유인지 갑자기 페블 스마트워치가 눈에 들어왔고 그냥 사버렸다. 처음에는 그냥 페블 타임을 사려고했는데, 애석하게도 아마존에서 개인셀러에게 사기를 당해서 환불받고, 디자인이 좀 더 꾸며진(그리고 6만원을 더 주고) 타임 스틸을 페블 공식홈페이지에서 주문했다. 간단하게 리뷰를 해볼까 구입 페블 공식 홈페이지에서 주문했다. 처음엔 블랙을 주문했다가 실버로, 그리고 다시 골드로 주문을 변경했다. 이메일을 보내서 페블측에게 직접 변경 요청을 해야하고, 메일을 보내면 응답이 한 3일 걸린다. 골드에 검은시계줄이 어울릴 것 같아서 시계줄을 바꿀 생각이다. 영문으로 주소..